시진핑 “中 공산당 붕괴 책동 세력 용납 않을 것”… 美 향한 일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5월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로이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5월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로이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공산당과 사회주의를 왜곡·붕괴 시키려는 세력들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 주석이 지난 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 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좌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의 역사를 왜곡하고 공산당의 본질과 목적성을 더럽히려는 그 어떤 사람과 세력에도 중국 인민들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인민들이 세운 사회주의를 모욕하거나, 사회주의로 이룬 위대한 성과를 깎아내리는 세력에도 중국 인민들은 굳건히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발언은 세계 각국이 중국 정부와 연관된 현안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높이는 데 대한 대응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미국의 압박에 대해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관측이 인다.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 대유행에 중국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다.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와 홍콩보안법에 대해서도 양국의 충돌은 진행형이다. 이에 중국과 미국은 통상 마찰, 영사관 폐쇄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7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시 주석은 파산한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신봉자"라고 비판하며 중국 공산당 개혁을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시 주석이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대응한 것이라는 의견도 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