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M&A 최종 결렬 수순… '계약금 2500억원' 반환소송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약 파기가 확정되면 250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둘러싼 소송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계약금 반환의 핵심은 인수 무산의 귀책사유가 누구에게 있는가다. /사진=머니투데이
계약 파기가 확정되면 250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둘러싼 소송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계약금 반환의 핵심은 인수 무산의 귀책사유가 누구에게 있는가다. /사진=머니투데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성사여부가 다음주쯤 결론날 전망이다. 최종적으로 인수 결렬에 무게가 실린다. 남은 건 HDC현산이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에 낸 2500억원의 이행보증금 반환소송이 될 것으로 보인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은 HDC현산에 계약해지 통보를 논의, 다음주쯤 확정할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27일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하지만 올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아시아나항공 부채가 급증하며 HDC현산은 부채 재실사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2조5000억원의 인수자금 부담이 커진 데다 합병 이후에도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HDC현산은 최종적으로 인수 포기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계약 파기가 확정되면 250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둘러싼 소송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계약금 반환의 핵심은 인수 무산의 귀책사유가 누구에게 있는가다. 한화는 2008년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섰다가 무산되자 계약금 3150억원에 대한 반환소송을 제기했고 9년간의 법정 공방 끝에 2018년 일부인 1951억원을 돌려받았다.

이번 딜이 깨질 경우 새 인수자를 찾는 것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 관리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산은과 한국수출입은행이 보유한 영구채 8000억원을 주식으로 전환하면 아시아나 주식 37%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올라갈 수 있다. 사실상 국유화 후 재매각에 나설 수밖에 없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에 약 2조원의 기간산업안정기금 투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08상승 34.5313:54 01/21
  • 코스닥 : 980.59상승 2.9313:54 01/21
  • 원달러 : 1099.70하락 0.613:54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3:54 01/21
  • 금 : 56.24상승 1.0513:54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