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규모 줄고 경로 틀었지만… 한반도 영향력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사진=기상청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사진=기상청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규모가 줄고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한반도 상륙 가능성이 작아졌다. 하지만 태풍 영향은 받을 것으로 보인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이날 오전 예보보다 진로를 동해상 방향으로 수정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상청은 하이선이 경상동해안을 스쳐 한반도를 지나갈 것으로 예측했지만 이날 오후 하이선은 동쪽으로 이동해 태풍 중심이 내륙을 거치지 않고 동해 연안을 따라 이동할 것으로 관측했다.

하이선 영향력도 '초강력'에서 한 단계 내려간 '매우 강'으로 줄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10㎞ 부근 해상에서 최대풍속 시속 198㎞(초속 55m)에 강풍반경 500㎞, 폭풍반경 200㎞로 이동속도 시속 19㎞로 북진 중이다.

하이선은 6일 오전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1㎞(초속 53m)인 '매우 강' 태풍으로 바뀌며 강풍반경 480㎞, 폭풍반경 180㎞로 북북서진한다.

경로는 수정됐지만 7일부터 전국이 하이선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이날 오전 제주도와 일본 규슈 사이를 경유한 후 오후에 동해안을 따라 북진해 경상도와 강원을 중심으로 영향이 크겠다. 기상청 측은 "서쪽에서 접근하는 차고 건조한 공기와 동쪽에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에 따라 태풍의 진로와 강도가 매우 유동적인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