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먼저 찾아온 롤스로이스… 뉴 고스트 4억7000만원부터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년 만에 완전변경된 뉴 고스트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 땅을 밟았다. /사진=장동규 기자
10년 만에 완전변경된 뉴 고스트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 땅을 밟았다.

8일 롤스로이스모터카에 따르면 롤스로이스 고스트는 116년 브랜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받는다. 200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돼 2010년 출시 이후 브랜드 최초의 ‘오너드리븐’ 세단으로 자리매김했다.

고스트는 롤스로이스의 글로벌 판매량을 이끈 차종이다. 지난해 롤스로이스는 50개국 이상에서 총 5152대를 판매하며 116년 역사상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나아가 레이스(Wraith), 던(Dawn), 컬리넌(Cullinan) 등 새로운 모델의 출시 밑거름이 됐고 브랜드의 핵심 모델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뉴 고스트는 오직 롤스로이스만을 위해 개발된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뉴 고스트는 오직 롤스로이스만을 위해 개발된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차체 무게배분은 앞뒤 50:50으로 같다. 새롭게 설계된 플레이너 서스펜션 시스템과 함께 사륜구동 및 사륜 조향 시스템을 통해 승차감을 한층 극대화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어퍼 위시본 댐퍼 유닛과 전방 도로 상황에 맞춰 서스펜션을 선제적으로 조절하는 플래그베어러 시스템은 보다 안정적이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

이 차에 탑재된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은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86.7kg.m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롤스로이스는 조용한 실내를 완성하기 위해 아키텍쳐 내 공간을 100kg 가량의 흡음재로 채웠다. 이중접합유리와 소음을 흡수하는 가벼운 폼(Foam) 소재가 적용된 타이어를 탑재해 바람소리와 노면 소음도 최소화하면서 모든 부품들이 동일한 주파수를 공유하도록 조율했다.
뉴 고스트에 탑재된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은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86.7kg.m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CEO는 “이전 세대 고스트와 동일하게 적용한 것은 환희의 여신상과 우산 뿐”이라며 “그 밖에 모든 것들은 완전히 새롭게 설계, 제작 및 엔지니어링을 거쳐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롤스로이스를 탄생시켰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8:01 10/23
  • 금 : 41.36하락 0.35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