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는 한 달 더 기다리세요” 제네시스, ‘더 뉴 G70’ 새 얼굴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더 뉴 G70의 이미지가 9일 공개됐다. /사진제공=제네시스
그동안 베일에 싸여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 제네시스 ‘더 뉴 G70’(지세븐티)의 이미지가 9일 공개됐다.

9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따르면 다음 달 출시 예정인 더 뉴 G70는 제네시스가 3년 만에 선보이는 G70의 첫 번째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다.

G70는 스포츠 세단을 표방하며 2017년 출시됐다. ‘2019 북미 올해의 차’, ‘미국 모터트렌드 2019 올해의 차’,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Top Safety Pick+)’ 등에 선정되며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더 뉴 G70는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의 감성을 한 층 더했다. 제네시스 설명에 따르면 앞모양은 출발 직전 단거리 육상선수의 팽팽한 긴장감을 연상시킨다.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은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하고 대각선으로 배치된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는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하며 제네시스의 상위 차종과 구별되는 독창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제네시스 후면부 디자인은 브랜드 엠블럼을 확장한 형태다. /사진제공=제네시스

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비상하는 날개의 모습을 표현한 리어램프가 정체성을 표현했다. 특히 듀얼 머플러 사이에 위치한 차체 색상의 디퓨저(Diffuser 차체 하부 공기 흐름을 개선해 주행시 차체를 아래로 누르는 힘(다운포스)을 증대, 고속 주행시 주행안정성을 확보하는 장치)가 스포츠 세단의 뒷모습을 완성한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 구조를 유지하면서 첨단 기능을 추가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실내는 운전자 중심 구조를 유지하면서 첨단 기능을 추가했다. 제네시스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신규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무선 업데이트(OTA), 발레모드, 카페이 등을 지원한다. 충전 용량이 늘어난(5W→15W) 가로형 무선 충전 시스템은 기존 세로형보다 더욱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더 뉴 G70는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더 뉴 G7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더해져 더욱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탄생했다”이라며 “세부사항은 다음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