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문턱에 ‘내 집 마련’ 포기… ‘중도금 무이자’ 알아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높은 대출 문턱에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은 가운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단지가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비규제 지역 아파트가 중도금 무이자 등 금융 혜택을 내세워 내 집 마련을 노리는 실수요자 공략에 한창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비규제 지역의 대출한도는 9억원 이하의 아파트를 구매한다고 가정했을 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로 규제지역(투기과열지구 LTV·DTI 40%)보다 상대적으로 높다.

그 중에서도 중도금 무이자 대출 혜택 제공을 더해 내 집 마련의 부담을 확 줄인 단지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

‘중도금 무이자’는 보통 전체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 이자를 계약자 대신 건설업체가 부담하는 방식을 말한다. 수요자 입장에서는 계약금만 있으면 입주 때까지 추가로 들어가는 비용 부담이 없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비규제 지역 내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 단지는 실제로 청약에서 인기를 끄는 경우가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계속된 주택 규제에 높은 대출 문턱을 넘지 못하고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 하는 수요자가 속속 등장하자 상대적으로 대출 문턱이 낮은 비규제지역으로 수요가 몰리는 분위기”라고 진단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