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역대 최대 국비 82억원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 지원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국비 82억 원을 확보했다./사진=부산시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 지원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국비 82억 원을 확보했다./사진=부산시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 지원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국비 82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열악한 주거환경정비와 복지증진시설 확충으로 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부산시의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사업’ 관련 국비 82억원은 올해 국비 55억원보다 27억이 증액된 것이며, 이는 2021년 국토교통부 전체예산이 올해보다 51억원이 삭감된 가운데서도 이뤄낸 값진 결과다. 또한, 국비 82억원에는 주민지원사업 우수기관 선정 인센티브 4억원도 포함됐으며, 부산시의 2001년부터 개발제한구역 국비 지원액 중 역대 최고다.

특히, 이번 성과는 북구 만덕고갯길 경관개선, 금정구 회동수원지 누리길 조성,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등 기존 사업과 차별화되고 지역 특성을 최대한 반영한 특화된 사업을 발굴하여 전략적으로 접근해 얻은 성과다.

부산시의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주요 사업은 ▲금정 상현마을~아홉산연결 보행교량 개설 15억원 ▲만덕동 만덕고갯길 경관개선 10억원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10억원 ▲회동수원지 생태체험 누리길 조성 9억원 등 국비 82억원이고, 매칭 지방비 12억원 포함하면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비는 총 94억원 수준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성과는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당위성을 설득해 거둔 노력의 결과”라며,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 환경과 미흡한 도시기반시설, 부족한 복지 시설 등의 확충을 통해 주민 생활의 질을 높이고 소득증대 및 복지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