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구속' 美 청원 1위… 송영길 "21세기판 이완용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악관 국민청원에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 구속 청원'을 두고 "매국을 넘어 노예근성이라 부를만하지 않겠냐"고 힐난했다.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악관 국민청원에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 구속 청원'을 두고 "매국을 넘어 노예근성이라 부를만하지 않겠냐"고 힐난했다.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악관 국민청원에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 구속 청원'을 두고 "매국을 넘어 노예근성이라 부를만하지 않겠냐"고 힐난했다.

10일 송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에서 압도적 1위의 청원 제목이 '미국에 중국 바이러스를 밀수해 퍼트리고 한미안보를 위협하는 문재인을 구속기소하라'였다"며 "10만명 이상이 청원하면 답변하게 돼 있는 홈페이지 청원인이 85만명을 넘었다"고 꼬집었다. 

송 의원은 "처음엔 분노가, 그 다음엔 비통함에 전신이 와들와들 떨렸다"며 "청원 사유의 황당함은 제쳐두고 엄연히 주권국가인 대한민국 대통령을 미국 대통령에게 구속 기소해달라고 읍소하는 작태에 황망하기 이를 데가 없다"고 털어놨다.

또 "백악관 관할도 아니고 답변대상도 아닌 사안. 한국 극우세력들의 청원이 틀림없다"며 "백악관 홈페이지 미국 내 모든 이슈를 제치고 이 청원이 1등이라고 한다. 이들은 대한민국이 미국의 51번째 주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치욕스러움에 얼굴이 벌개진다"고 꼬집었다. 

송 의원은 "백악관에 청원을 올린 극우세력이야말로 주권국가인 대한민국에 칼을 겨눈 21세기판 이완용", "일장기를 흔들며 내선일체, 동조동근, 대동아공영을 외치며 조선의 청년들에게 천황폐하를 위해 영미귀축을 몰아내기 위한 성전에 나가 사꾸라처럼 산화하라고 외치던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의 더러운 매국매족의 DNA와 피가 이들에게 이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지난 4월23일 미국 백악관 청원 게시판인 '위더피플'(We the PEOPLE)에 등장한 해당 청원은 한달 만에 85만7800여명의 서명을 얻었다.

청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내 중국 바이러스를 밀수해 미국인 학살 범죄를 저질렀으며 한미 동맹 안보를 위태롭게 했으며, 공산주의 국가들과 결탁해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를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