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 쓴 카카오게임즈, 역대급 신작 라인업 공개 '두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상장과 함께 새 역사를 쓴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라인업에 관심이 모아진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8월 IPO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선보일 신작 라인업의 윤곽을 선보이며 상장 이후 사업 전략과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대작 PC MMORPG 엘리온을 필두로 하드코어, 캐주얼 장르를 아우르는 다양한 게임들은 상장 이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할 전망이다. 추후 시장에 선보여질 10여 종 이상의 게임 라인업을 짚어봤다. 
10일 상장과 함께 새 역사를 쓴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라인업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은 연내 출시를 앞둔 엘리온.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MMORPG '엘리온' '오딘'등 하드코어 장르 게임 출격


연내 출시를 앞두 MMORPG '엘리온'은 최고 기대작으로 꼽혔다. 엘리온은 이미 두 차례 진행된 사전체험에서 호쾌한 논타겟팅 액션과 스킬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카카오게임즈는 엘리온 외에도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에서 개발을 진행 중인 '오딘: 발할라 라이징'(오딘)을 선보일 계획이다. 

오딘은 북유럽 신화를 대표하는 폭풍의 신이자 군신으로 불리는 ‘오딘’과 그를 보필하는 전사들이 머무는 궁전 ‘발할라’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서사를 콘셉트로 한 모바일 게임이다.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D 스캔과 모션 캡쳐 기술을 활용한 화려한 그래픽 ▲ 5개의 거대한 대륙을 구현한 오픈월드 ▲캐릭터 간의 유기적 역할 수행 ▲폭발적 전투 쾌감을 선사하는 대규모 전쟁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최근 대규모 업데이트를 시작한 MMORPG ‘달빛조각사’는 대만·홍콩·마카오 지역에서 현지화 작업 후 연내 서비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화권에서는 '월광조각사(月光雕刻師)’라는 명칭으로 서비스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2월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한 유망 신생 개발사 오션드라이브 스튜디오의 SRPG 장르 신작과 세컨드다이브의 액션 RPG 장르 신작도 준비 중이다. 하드코어 장르 게임에 정통한 자회사 엑스엘게임즈를 통해서도 신작 PC온라인 및 모바일게임 등이 개발 중이다.

카카오게임즈는 나인아크의 모바일 수집형 RPG ‘소울 아티팩트(가칭)’의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며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기도 했다. 소울 아티팩트는 중세 판타지 요소를 가미한 모바일 수집형 RPG로 애니메이션 3D 모델링 방식 기반의 미소녀 정령들과 함께 세계를 탐험하며 실시간 전투를 진행하고 캐릭터를 육성시키는 재미가 특징이다.



시뮬레이션·캐주얼 장르 게임 다수 공개…앨리스클로젯 기대 'UP'


카카오게임즈는 하반기 시뮬레이션, 캐주얼 장르 게임들도 공개할 예정이다.

우선 EXNOA(구 DMM 게임즈)에서 개발한 패션 코디 시뮬레이션 '앨리스클로젯'과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에서 개발하는 '프로젝트 킹'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앨리스클로젯은 일본에서 먼저 출시돼 현지에서 인기를 모았던 바 있다.

또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캐주얼 스포츠 게임 '프렌즈골프(가칭)'와 프렌즈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올스타 배틀' 등 다수의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10일 상장과 함께 새 역사를 쓴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라인업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은 개발 진행 중인 오딘.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위치기반 서비스 접목 게임 준비 중…카카오페이지와도 합작


카카오게임즈는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 IP와 카카오맵 API를 활용한 AR 게임 ‘아키에이지 워크’를 준비 중이다. 위치 기반 서비스를 활용해 게임이 현실이 되는 독특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페이지와 합작 설립한 자회사 애드페이지를 통해 카카오페이지 연재 웹툰·웹소설 IP를 활용해 스토리게임도 개발 중이다. 이용자가 직접 대화를 선택하여 이끌어 나가며 원작 세계관을 확장한 멀티 엔딩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카카오게임즈가 다년간 쌓아온 서비스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보다 다채로운 PC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곧 공개할 대작 PC MMORPG ‘엘리온’을 시작으로 이용자들에게 진정한 재미를 제공하는 콘텐츠를 선보이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