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러블리즈 케이 "트로트 소울 있어…도전해보고 싶은 장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라디오 방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러블리즈 케이가 트로트 소울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윤수현과 그룹 러블리즈가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예인은 "발라드나 댄스 말고 시티팝 장르의 노래를 해서, 따로 방송 활동 안 하고 음원만 내고 싶다"며 "백예린 선배님 노래 전부 다 좋아한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트로트 소울이 있는 것으로 꼽힌 케이는 "회사에서 허락만 해준다면 해보고 싶다"며 "트로트 장르가 고급적인 것 같다"면서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가창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러블리즈는 지난 1일 신곡 '오블리비아테'(Obliviate)를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윤수현은 2016년 발표곡 '손님온다'를 지난 4월 편곡해 발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