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재산권 보호 위한 ‘감정평가법’ 개선 방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선영 감정평가사(왼쪽 네번째부터),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노태욱 한국감정평가학회 회장 등이 제7회 감정평가지 포럼을 열고 의견을 나눴다. /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이선영 감정평가사(왼쪽 네번째부터),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노태욱 한국감정평가학회 회장 등이 제7회 감정평가지 포럼을 열고 의견을 나눴다. /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국민 재산권 보호를 위한 ‘감정평가법’ 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는 한국감정평가학회와 서울 서초구 감정평가사회관에서 ‘제7회 감정평가지 포럼’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감정평가산업 발전을 위해 산·학·연이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자 마련됐다.

이선영 감정평가사는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의 분법 필요성과 그 방향성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으며 감정평가 및 법 분야의 전문가가 토론자로 참석해 주제와 관련한 토론을 진행했다.

이 감정평가사는 “감정평가산업 발전을 위해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을 시대에 맞게 정비해야 한다”며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을 ‘감정평가사법’과 ‘감정평가법’으로 나눠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독립된 감정평가사법을 제정해 감정평가사의 독립성, 전문성, 공공성을 높이고 감정평가법을 별도로 규정해 재산권의 가치 보호에 맞는 입법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을 분리해 ‘감정평가법’을 제정하면 독립된 법의 체계와 내용을 갖추기 어렵다는 의견이 나왔다.

실무적, 기술적 사항에 대한 ‘감정평가에 관한 규칙’ 등의 하위 규칙을 상위 법령으로 규정하는 것 역시 통상적이지 않고 오히려 법의 경직성이 심해지는 문제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법률을 분법하기보다는 조직규범 기능의 ‘감정평가사법’으로 전면개정하고 하위 규정으로 행위규범 기능의 감정평가에 관한 사항을 추가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대안도 제시됐다.

김순구 협회 회장은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감정평가 관련 법률이 감정평가사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높이길 바란다”며 “나아가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경제 발전에 더욱 이바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새롭게 제정되도록 뜻을 모아 정부에 제안하는 등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하고 실시간 댓글로 의견을 받는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