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성광 "축의금 최고 500만원… 신혼 깨소금 쏟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박성광이 '라디오쇼'에서 결혼식 소감을 전했다. /사진=SM C&C 제공
개그맨 박성광이 '라디오쇼'에서 결혼식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박성광이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해 아내 이솔이와의 신혼 생활을 전했다.

박명수가 "신혼의 단꿈에 젖어있는 새신랑 박성광씨를 모셨다. 아직도 깨소금이 쏟아지냐"고 묻자 박성광은 "결혼식 하고 나서는 너무 좋다"며 "결혼식 전에는 준비하느라 살짝 다퉜는데 지금은 좋다"라고 답했다.

박성광은 이솔이를 소개팅으로 만났다고 밝히며 "형님이 사진을 보여줬는데 '예전에 본 것 같다. 운명 같으니까 소개해달라'고 했다. 내가 대시를 좀 했는데 거절을 했다. 우여곡절의 과정이 많았다"고 전했다.

박명수가 "축의금은 많이 들어왔냐"고 묻자 박성광은 "가장 많이 내신 분은 속옷 회사 대표님인데 500만원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환이 100만원이나 냈다. 너무 많이 냈다"고 하자 박명수는 "형이 미안하다. 형은 30만원 냈는데. 재환이가 빚이 많은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명수가 "김포 전원주택에 신혼집을 얻었더라"고 하자 박성광은 "아침에 일어나면 정말 상쾌하고 저녁에 손님을 초대해서 바비큐도 할 수 있다. 노을도 너무 예쁘고 행복하다"며 신혼 일상을 전했다.

박성광은 아내 이솔이에 대해 "평생 함께 할 내 인생이다"라며 "명수 형님은 형수님을 어떻게 저장해놨냐"고 물었다. 박명수는 "저는 마포에 일하는 뽀롱이라서 '마뽀'라고 지었다. 그렇게 좋아하진 않는다. 전화는 하루 기본적으로 3~4번은 한다"고 밝혔다.

박성광은 결혼하면 절대 하지 말자고 다짐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사업이다. 자기한테 얘기하지 않고 일 벌이지 말라더라"며 "제가 몇 개 말아먹었지 않나. 아내도 트라우마가 있더라. 아버님도 사업하다 잘 안됐다더라"고 전했다.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6%
  • 64%
  • 코스피 : 2361.11상승 6.0615:13 10/23
  • 코스닥 : 808.98하락 3.7215:13 10/23
  • 원달러 : 1133.70상승 0.815:13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13 10/23
  • 금 : 41.36하락 0.3515:13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