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처 찾는 뭉칫돈, 오피스텔 겨냥할까… 수도권에 공급 봇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내 1만여실의 오피스텔이 공급을 앞둔 가운데 투자처를 찾는 뭉칫돈이 이에 반응할지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연내 전국에서 공급 예정인 오피스텔 1만여실이 중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됐다. 수도권은 정부의 연이은 규제로 아파트 공급이 급감해 주거 대체 상품으로 오피스텔이 각광받고 있는 만큼 대체 투자처를 찾는 뭉칫돈이 오피스텔을 겨냥할지 주목된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12월 전국에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총 1만 698실이다.

이 중 수도권은 9171실이 분양될 예정으로 전체 물량의 85.73%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서울 1699실 ▲경기 5510실 ▲인천 1962실이다.

수도권에 오피스텔 공급이 집중된 것은 아파트 규제 반사이익으로 분석된다. 6·17 부동산대책으로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해당 지역 내 3억원 이상 아파트신규 구매 시 기존 전세 대출은 회수된다.

반면 오피스텔은 이를 적용 받지 않고 주택담보인정비율(LTV)도 오피스텔은 최대 70%까지 가능해 자금 마련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다.

최근의 이 같은 상황에 수도권 오피스텔은 두 자릿수 청약 경쟁률을 보일 정도로 분양 성적이 우수하다. 지난 6월 경기 수원에 공급된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은 460실 모집에 1만 4663건이 접수돼 평균 31.44대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같은달 서울 영등포구에 분양된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 역시 평균 18.52대1로 전 타입 청약을 마쳤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수도권에 오피스텔이 틈새상품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다만 수도권은 지표상 오피스텔 수익률이 하락세여서 교통환경, 배후수요 등 입지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할 것”이라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