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FDA 혈장치료 낙관 발언, 어쩌다…신뢰 잃었다"

"백신 승인 주체 불구 '정치적 압박' 받아"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 국장. © AFP=뉴스1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 국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전염병 퇴치에 몰두하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창업자가 미 식품의약국(FDA)의 신뢰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와 관련해 정치적으로 자유롭지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게이츠는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스티븐 한 FDA 국장이 기자회견에서 혈장치료에 대해 낙관적인 발언을 하도록 압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혈장치료에 대한 발언은 완전히 엉망이었다. 기관이 낙관적인 발언을 하도록 압박을 받으면 궤도를 완전히 벗어난다. FDA는 거기서 많은 신뢰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으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고 FDA 또한 최고의 규제기관이란 명성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기관장 차원에서 한 발언이 그 명성을 깨뜨렸다"고 비판했다.

이 때문에 백신 승인 주체로서 FDA가 공신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대선 전 백신 접종을 기대하고 있다.

이제 규제기관보다 치료제와 백신을 연구하는 민간 기업들의 신념에 기대야 하는 낯선 상황이 도래했다는 주장이기도 하다.

지난 8일 아스트라제네카·바이오앤테크·모더나·화이자·노바백스 등 코로나19 백신개발업체 9곳은 안전성 및 효과를 완전히 검증하기 전까지는 백신 승인신청을 하지 않겠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게이츠는 "이 회사들은 매우 전문적이며, 백신의 효과는 아주 극적일 것이다. 이렇게 민간부문이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는 데 감사할 따름"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