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코픽스, 석 달째 0%대 기록… 주담대 금리는 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산정에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COFIX·코픽스)'가 석 달째 0%대를 기록했다./사진=머니S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산정에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COFIX·코픽스)'가 석 달째 0%대를 기록했다. 기준대로 라면 주담대 변동금리는 꾸준히 내려야 하지만 지난 한 달 사이에 소폭 올라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8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8월 중 신규취급액 기준)가 0.80%로 7월(0.81%)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신규취급 코픽스는 지난해 11월 1.63%로 전월보다 0.08%포인트 오른 후 9개월 연속 하락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8월 말 잔액 기준) 역시 1.35%로 전월보다 0.06%포인트 내렸고 신 잔액 기준(8월 말 잔액 기준)도 1.07%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떨어졌다는 것은 그만큼 은행이 돈을 조달할 때 적은 비용이 들었다는 뜻이다.

하지만 5대 주요은행(KB국민·NH농협·신한·우리·하나) 가운데 우리은행을 제외한 4곳의 이날 변동금리형 주담대 신규취급액 기준금리는 한 달 전보다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더 내리면 남는 게 없다'는 위기감이 작용했고 주담대 증가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하나은행은 금리 상단과 하단이 모두 올랐다. 신한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과 신잔액 기준 주택대출 금리는 모두 연 2.64∼3.89%다. 지난달 19일(연 2.31∼3.56%)보다 금리대가 0.33%포인트씩 올랐다. 하나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는 이날 2.612~3.912%로, 지난달 19일과 비교해 상하단이 0.132%포인트 올랐다.

신한은행은 매일 시장금리로 분류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를 보고 여기에 가산금리를 더해 주택대출 금리를 산정한다. 하나은행은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주택대출 금리를 산정한다.

국민은행은 지난달 말 영업점장 우대금리와 일반 우대금리를 폐지하면서 신규취급액 기준금리 상하단이 0.09%포인트씩 올랐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최저금리는 0.39%포인트 높아졌다.

농협은행의 이날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금리는 연 2.23∼3.64%로 한 달 전과 비교하면 최저금리는 0.20%포인트 높아졌다. 농협은행은 지난 1일부터 우대금리를 0.20%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은행 관계자는 "사상 최저 기준금리에 주담대 금리도 연 1%대에 근접하면서 은행들은 원가 방어가 필요해졌다"며 "올해 들어 주담대 잔액이 빠르게 늘어나자 위험관리를 위해 속도 조절을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41상승 11.6718:01 10/20
  • 코스닥 : 824.65상승 2.418:01 10/20
  • 원달러 : 1139.40하락 2.618:01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8:01 10/20
  • 금 : 41.77하락 0.2418:01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