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나이벡, 미국 화이자 기대감에 1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이벡이 미국 제약사 화이자에 대한 기대감에 덩달아 상승세다.

16일 오후 1시38분 기준 나이벡은 전 거래일보다 15.09%(4150원) 오른 3만16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는 가장 빨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출시할 수 있는 곳으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를 꼽았다.

그는 “현재 임상 3상이 진행 중인 백신들이 있는데 모든 것이 완벽하게 진행되면 10월 말까지 긴급사용 허가를 받을 수 있는 백신은 화이자일 뿐”이라고 전망했다.

이같은 소식에 따라 제약 바이오주인 나이벡의 주가도 동반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나이벡은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 정부 지원을 받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지난 5월 밝힌 바 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7.06상승 12.0112:18 10/23
  • 코스닥 : 814.38상승 1.6812:18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2:18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2:18 10/23
  • 금 : 41.36하락 0.3512:18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