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공장서 유통기한 지난 소독약 쓰다니… 중국, 이번엔 브루셀라병 창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중국 현지에서 '브루셀라병'이 발병하면서 위기감이 조성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중국 현지에서 '브루셀라병'이 발병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16일 신경보 등 중국언론에 따르면 중국 서북부 간쑤(甘肅)성에서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공장의 부주의로 3000여명이 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란저우 수의연구소에서 이 병에 대한 집단감염이 발생한 후 이달 14일까지 란저우 주민 2만1847명을 검사한 결과 3245명이 브루셀라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번 감염은 중무(中牧)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지난해 7~8월 동물용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 과정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소독약을 쓰면서 발생했다. 유효기간이 지난 소독약을 사용해 생산시설에서 나온 폐기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았고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로 퍼지면서 발생했다. 브루셀라균은 저온·건조한 환경에서는 에어로졸의 형태로 변해 공기를 통해 쉽게 전염된다. 

당시 이 지역에서는 동남풍이 주로 불었고 그 방향에 위치해 있던 란저우 수의연구소의 연구원과 지역 주민 등이 경구 및 접촉감염 등의 방식으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브루셀라병의 효과적인 치료법은 없으며 가축에서는 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나 일단 감염된 가축이 발견되면 법에 따라 도살처분해야 한다. 사람의 경우 그 치료에는 테트라사이클린 등 세균에 의한 감염질환에 쓰이는 항생제를 처방한다.

다만 약물 투여를 중지하면 재발하는 일이 많아 치료가 쉽지 않다. 치사율은 2% 이하로 적은 편이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에는 척추염·골수염 등을 일으킨다는 보고가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발열·오한
▲체중감소 ▲무력감·우울증 ▲두통·관절통 등이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지난 1월 이 공장의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허가 등을 취소했다. 중국 보건당국 관계자는 "이는 우발적 사건으로 짧은 시간 노출됐다"면서 "책임기관을 입건 조사했고, 관련 기관의 책임을 추궁했다"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30상승 0.74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