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 거부 중단의사는 시험 본다는 뜻"… 정부 대답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 국가시험 재응시와 관련해 "정부의 기존 입장 변경을 검토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본관. /사진=뉴스1
정부가 의대생들의 단체행동 중단을 국가고시 추가 응시 요청으로 봐야한다는 의과대학 교수들의 주장에 "(추가 응시가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 국가고시 추가 응시와 관련해 "정부의 기존 입장 변경을 검토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5일 권성택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의교협) 회장의 발언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당시 권 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거부 중단의사를 밝힌 것은 시험을 보겠다는 말과 마찬가지"라며 "학생들이 정부에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고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부는 "의대생들은 명확한 의사 표시가 없는 상태"라며 "정부가 의도를 짐작해서 국가시험 응시 추가 기회를 검토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반박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 관계자는 지난 13일 의대생들이 단체행동을 중단한 목적이 추가 응시 요청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올해 의사 국가고시를 미응시한 의대 4학년생의 구제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의대생 구제가 없을 경우 의정합의문 파기 가능성이 있다"고 암시했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