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검찰 향해 “의혹 없는 윤미향 억지로 넣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기소한 검찰을 규탄했다.

시바 요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전국공동행동 공동대표는 16일 낮 서울 종로구 평화로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1457차 수요 집회에서 윤 의원에 대한 검찰 기소를 '억지 기소'라고 주장했다. 

요코 공동대표는 이날 서면으로 낸 입장문에서 "이달 14일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불구속 기소가 발표됐다"며 "우리는 기소 이유가 궁금했다. 보수언론이 부풀린 여러 의혹은 하나하나 해명돼 의혹의 근거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도 제기한 의혹에 대해 면밀히 검토했으나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고백하면서 억지로 이유를 만들어 기소했다. 검찰이 오직 명목 유지만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윤 의원에 대한 의혹이 근거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앞서 정의연은 15일에도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 '억지기소를 감행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문을 낸 바 있다. 다만 이날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나영 이사장 등 여타 정의연 관계자들은 윤 의원 기소와 관련해 따로 발언하지는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30상승 0.74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