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각 질주’ 포르쉐 안에는 통장 60개·부동산 문서 ‘수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6일 "포르쉐 운전자 A씨(45)와 대마를 건낸 동승자 B씨(40대)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대마를 흡입한 뒤 환각상태로 도로를 질주한 부산 포르쉐 자동차 안에서 통장 60여개와 부동산 서류가 다수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운전자를 포함해 마약을 건낸 동승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시작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6일 "포르쉐 운전자 A씨(45)와 대마를 건낸 동승자 B씨(40대)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르쉐 운전자 A씨와 동승자 B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선후배 사이로 마약 관련 전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부동산 투자 관련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A씨 소유의 60여개 통장내역과 부동산 관련서류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황에서 A씨가 포르쉐 내부 블랙박스를 빼돌리는 등 경찰 수사를 벗어나려고 한 정황이 드러났다. 

법인소유 리스 차량인 포르쉐는 사고 여파로 심하게 찌그러지고 전복되는 등 파손정도가 심했다. 이에 경찰이 현장에서 블랙박스를 확보하지 못한 채 포르쉐 차량을 서비스센터로 옮긴 상태였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병원입원 중 지인에게 부탁해 서비스센터로 옮겨진 포르쉐에서 블랙박스를 꺼내갔다. 추후 경찰이 A씨를 추궁해 되돌려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만으로는 포르쉐의 속도를 알 수 없어 EDR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