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압색' BMW코리아 "결함은폐 의혹, 2018년 소명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결함 은폐 의혹을 받는 BMW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수입차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BMW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16일 검찰과 자동차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동언)는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본사 사무실과 서울 강남 소재 서버보관소 2곳을 압수수색했다.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은 2018년 이 회사의 차종에서 화재사고가 이어지면서 불거졌고 당시 BMW 차주 등 피해자들은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를 고소했다. BMW코리아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도 법원에 제기했다.

BMW코리아는 2018년 자체 조사를 통해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에 결함이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리콜을 실시했다. 이후 국토교통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EGR 외에 흡기다기관에도 문제가 발견돼 BMW코리아가 수입한 차의 결함을 은폐했다는 취지의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BMW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세 차례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BMW 측이 외부에 부품 결함 사실을 숨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2018년 관련 의혹에 대해 충분히 소명했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