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고액 신용대출 더 조인다… 우대금리 사라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출자가 시중은행 대출 약정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시중은행이 빠르게 늘어난 신용대출 속도 조절에 나선다. 전체 신용대출 금리를 높이고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금융당국이 빚투(빚내서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현상의 주범으로 신용대출을 지목한 만큼 은행권의 신용대출 우대금리와 대출한도를 축소하는 움직임이 확대될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은행은 고신용·고소득 전문직의 대출한도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일반 고객 대상 신용대출 한도는 연봉의 150%까지 실행 중이다.

고신용·고소득 전문직에 한해서는 연봉의 200%까지도 대출받을 수 있다. 현재 전문직 연봉이 1억이라면 은행은 2억원까지 대출을 내주는데 앞으로 이 비율을 절반 가까이 줄일 것으로 알려졌다.
 
우대금리는 해당 은행 계좌나 계열 카드 이용 실적, 자동이체 실적 등에 따라 부여된다. 우대금리 폭을 줄이면 신용대출 금리의 전체적 수준은 올라갈 수밖에 없고, 대출 증가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 신용대출 금리 1.85∼3.75%(대표 상품 기준) 수준에서 우대금리가 축소될 경우 1%대 신용대출 금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미 한 시중은행은 지난 1일자 신용대출 우대금리 할인 폭을 0.2%포인트 줄였다. 은행권 관계자는 “다른 은행들도 조만간 비슷한 폭으로 금리를 조정할 경우 사실상 1%대 신용대출은 사라지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이 급증하는 신용대출에 대한 ‘핀셋 규제’를 예고하자 ‘패닉 대출’이 일어났다.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은행에 따르면 14~15일 이들 은행의 신용대출은 7244억원 급증했다.

하루에 3000억원 넘는 돈을 빌려간 것이다. 특히 대출 신청이 간편한 비대면 대출 위주로 증가세가 가팔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02하락 15.7915:20 10/26
  • 코스닥 : 778.85하락 29.1315:20 10/26
  • 원달러 : 1127.90하락 515:20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20 10/26
  • 금 : 41.67상승 0.3115:20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