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 커진 현대 신형 투싼, “차박 트렌드 노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공개한 신형 투싼은 커진 덩치가 특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공개한 신형 투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파격적인 외관은 물론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크기를 갖춘 점이 최근 차박 캠핑 트렌드에 부합한다는 평이다.

신형 투싼은 2015년 3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변경된 4세대 모델이다. 현대차는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 ▲향상된 주행 안정성과 안전도 ▲신규 파워트레인 적용으로 강력해진 동력성능과 향상된 연료효율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등이 조화를 이뤄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고 주장한다.

핵심은 플랫폼 변화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 등을 통해 선보인 3세대 플랫폼을 적용, 투싼의 제작 콘셉트에 맞춰 설계를 최적화한 결과 크기가 구형보다 월등히 커졌다.
길이는 구형보다 150mm가 늘어난 4630mm이다. 앞뒤 바퀴 사이의 거리인 휠베이스(축거)도 기존보다 85mm증가해 2755mm에 달해 2열 레그룸도 80mm 넓어진 1050mm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길이는 구형보다 150mm가 늘어난 4630mm이다. 앞뒤 바퀴 사이의 거리인 휠베이스(축거)도 기존보다 85mm증가해 2755mm에 달해 2열 레그룸도 80mm 넓어진 1050mm다. 이를 통해 중형SUV급 실내공간을 구현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

현대차에 따르면 2열 시트는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방식을 적용, 1열 뒷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층 넓어진 실내공간과 다양한 활용성을 통해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이들을 공략하려 한다”며 “최근 유행하는 차박 캠핑을 즐기기에도 거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2열 시트는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방식을 적용, 1열 뒷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단단해진 뼈대로 전반적인 기본기를 끌어올린 점도 핵심이다. 가볍고 튼튼한 고강성 경량 차체와 핫스탬핑 기법을 확대 적용해 경량화와 충돌 안전성을 함께 추구했다. 이를 통해 핸들링, 정숙성, 제동 성능 등을 한층 개선했다.

신형 투싼에는 3가지 파워트레인이 적용된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0kg.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12.5km/ℓ다. 스마트스트림 디젤 2.0 엔진은 최고출력 186마력(ps), 최대토크 42.5kg.m, 복합연비 14.8km/ℓ다. 이번에 처음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엔진에서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kg.m의 힘을 내며 모터가 힘을 보탠 시스템출력은 230마력(ps)이다. 복합연비는 16.2km/ℓ다.

현대자동차는 16일부터 신형 투싼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2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쯤 확정된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