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서 새벽부터 비…아침에는 수도권 곳곳 비구름대

기압골 영향 서울과 경기북부 비…정체전선 영향 남해안·제주도 예상 강수량, 제주 30~80㎜·남부지방 5~40㎜·중부지방 5~2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저녁 서울 성동구 살곶이 체육공원에 설치된 지름 12m 대형 인공달과 2m 소형 인공달이 가을밤을 밝히고 있다.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기원하고 한가위를 맞아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인공달'을 설치했다. 2020.9.1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1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서울과 경기북부,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 6시부터 경기북부에서 비가 시작되겠다. 이 비는 오전 9시에는 서울과 그 밖의 경기도, 강원 영서에 내리는 곳이 있겠고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는 충청도와 강원영서남부에도 내리는 곳이 있다.

기압골에 의한 비는 강수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압골이 약하고 빠르게 남동진하기 때문이다.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과 별개로 남쪽에서 형성된 정체선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요란한 비가 오겠다.

현재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에 내리는 비는 차차 북상해 오전 6시에는 남해안, 오전 9시에는 남부지방에도 비가 오겠다.

정체전선으로 인한 비는 18일까지 이어지다가 남부지방은 이날(18일) 오전 9시에, 제주도는 낮 12시에 그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과 가장 근접한 제주도에는 오늘과 내일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지역에 따라 다소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18일 낮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30~80㎜, 남부지방 5~40㎜, 중부지방(17일, 강원영동 제외) 5~20㎜다.

18일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겠으나 남부와 제주도는 흐린 후에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17일 낮 최고기온은 23~25도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3.30하락 56.0914:37 09/22
  • 코스닥 : 844.29하락 22.714:37 09/22
  • 원달러 : 1163.90상승 5.914:37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4:37 09/22
  • 금 : 41.63하락 1.3914:37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