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로 기업가치 상승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 폴란드 공장./사진=LG화학
NH투자증권은 LG화학의 전지(배터리) 사업 분사가 기업가치 상승의 계기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은 17일 LG화학에 대한 리포트를 통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분사의 첫 번째 목적은 대규모 자금 확보를 통한 성장성 강화다. 두 번째 목적은 사업적 시너지가 큰 파트너 확보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 추정된다"며 "이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물적분할이 유리한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긴급 이사회를 소집하고 전지 사업을 100% 자회사로 분사하는 물적분할을 진행할 예정이다. 물적분할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일 LG화학 주가는 장 막판 급락해 5.4%(3만9000원) 내린 68만7000원에 마감했다.

황 연구원은 "재무적투자자(FI)를 유치하거나 기업공개(IPO)를 통한 대규모 자금 조달을 위해서는 물적분할이 효과적인데 배터리 사업을 분사함으로써 환경에 따라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도록 운신의 폭을 넓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용 2차전지 산업은 매년 40% 이상 성장하는 고성장 단계에 진입했다"며 "산업 성장 속도에 보조를 맞추고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연간 3조원 이상을 투자해야 하는 자본 집약적인 사업"이라고 말했다.

황 연구원은 "LG화학은 소형 전지와 ESS 등 기타 전지부문도 추가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분사 후 배터리 사업은 CATL과 비교를 통해 LG화학 전체 시가총액(48조5000억원) 보다 높은 가치로 평가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CATL은 중국 1위 배터리 업체로 전일 기준 CATL의 시가총액은 77조8000억원이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