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시사… 한은, 저금리 발맞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현행 0~0.25%로 유지키로 결정했다. 사진은 파월 의장./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Fed)가 제로금리를 유지했다.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한다는 뜻도 시사했다.

앞서 '평균물가목표제'(AIT·Average Inflation Target)를 도입하며 장기간 제로금리를 예고한 바 있는데, 그 기간을 최소한 3년으로 제시한 셈이다. 미 연준이 장기간 완화적 통화정책을 선택하면서 한국은행도 저금리 기조에 발 맞출 것으로 보인다. 

미 연준은 16일(현지시간) 이틀 간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마치며 기준금리를 현행 0~0.25%로 유지키로 결정했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FOMC가 최대고용으로 보는 수준까지 노동시장이 회복하고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이 연 2%까지 오르며 ▲물가상승률이 한동안 연 2%를 적당히 넘는 궤도에 오를 때까지 현 금리 수준을 유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연준이 선언한 평균물가목표제 도입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는 과거 물가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2%)를 밑돈 기간 만큼 이후 목표치를 웃도는 것을 허용해 전체 평균으로 목표치를 맞추는 것을 말한다.

이날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에 따르면 FOMC 위원 17명 가운데 13명이 2023년까지 현 제로금리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17명 전원이 내년까지 금리동결을 전망했고 16명이 2022년까지 현 금리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예상한 위원은 없었다.



한은, 기준금리 실효하한 수준 도달… "통화정책 신중론"


미 연준이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앞서 한은 금통위는 2019년 7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3년1개월 만에 내리면서 금리인하 사이클에 진입했다. 이후 같은해 10월 연 1.50%에서 1.25%로 한차례 더 내렸다.

지난 3월 코로나19발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임시 금통위까지 열며 빅컷(0.50% 인하)을 단행한 뒤 지난 6월 0.50%로 한 차례 더 내렸다. 7월 정례회의에선 기준금리 인하효과를 지켜보기 위해 동결한 바 있다.

기준금리가 실효하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보고 신중한 모습이다. 지난 15일 한은이 공개한 '2020년도 제 19차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다수의 금통위원들은 한국의 부진한 경기상황이 장기화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도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동결 의견을 제시했다.

A금통위원은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강화되면서 경기 회복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특히 소비의 위촉이 불가피하다. 하반기 이후 수출 부진이 완화되고 있으나 주요국의 경우에도 감염병 확산이 지속돼 개선속도는 완만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의 기준금리를 유지하되 금리 외 통화정책 수단을 활용해 경제의 축소순환 가능성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금통위원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0.50%에서 유지하고 코로나19의 향후 전개상황과 경기흐름을 좀 더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며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매우 크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신중하게 운용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