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쓴 사람 코로나 감염 확률 5배 낮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안경 착용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입원할 가능성이 5배 정도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난창대학 제2부속병원 연구팀은 이날 미국의학협회 안과학회지(JAMA Ophthalmology)에 올린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1월27일~3월13일 후베이성 쑤이저우 정더우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276명 가운데 안경을 하루 8시간 이상 상시 착용하는 사람 비중은 5.8%로, 전체 인구 내 안경착용자 비중(31.5%)보다 약 5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는 일상적 안경 착용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즉 눈이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가 될 수 있으므로 잦은 손 씻기와 눈 만지지 않기, 고글 쓰기 등 예방조치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눈에는 신체의 다른 부위와 마찬가지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는 ACE-2 수용체가 있어 점막을 통해 쉽게 감염될 수 있다.

다만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관찰된 표본이 적어 결론을 일반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시인했다. 또한 전체 인구 중 안경 착용자 비율 역시 이전 기록에 기반해 추정했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어 추가 연구로 보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사 마라가키스 박사는 연구 논평에서 "이 연구 결과는 어느 정도의 상관관계만 제시했을 뿐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밝혀낸 것은 아니다"며 "그럼에도 이번 연구는 안경이나 고글 착용이 어느 정도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