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래 알짜 사업’ 배터리 부문 왜 분사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배터리사업을 분사한다. / 사진=뉴스1 신웅수 기자
LG화학이 회사의 알짜 사업인 배터리사업을 분사하기로 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LG화학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사업 분할안을 결의했다. 오는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친 후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한다.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갖게된다.

LG화학이 분할에 나서게 된 것은 급변하는 시장 대응을 위한 신속한 의사결정 및 유연한 조직 운영의 필요성이 높아진 영향이다.

무엇보다 배터리 사업의 실적 및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시점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LG화학 측은 전했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은 올 2분기 흑자로 돌아섰고 앞으로도 성장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수주 잔고 150조원 이상을 확보하고 있고 연간 3조원 이상의 시설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투자자금을 적기에 확보할 필요성도 높아졌다.

이에 이번 분할을 통해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할 수 있고 사업부문별 독립적인 재무구조 체제를 확립해 재무 부담을 완화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LG화학이 배터리법인이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를 소화하기 위한 연산능력 확대를 위해 기업공개(IPO)로 투자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신설법인 상장 계획에 대해 LG화학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전기차 수요 확대에 따른 시설투자 자금은 사업 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을 활용하고 LG화학이 100%지분을 가지고 있어 필요할 경우 여러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사분할을 통해 배터리 사업을 비롯해 각 사업분야의 적정한 사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게 되고 신설법인의 성장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가 모회사의 기업가치에도 반영돼 기업가치 향상 및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문화된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사업 특성에 맞는 독립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 경영 및 운영의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배터리 소재, 셀, 팩 제조 및 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E-플랫폼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신설법인을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 수준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6.72하락 52.6714:12 09/22
  • 코스닥 : 846.19하락 20.814:12 09/22
  • 원달러 : 1163.70상승 5.714:1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4:12 09/22
  • 금 : 41.63하락 1.3914:1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