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분사’ 선택한 LG화학, 뿔난 주주 어떻게 달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배터리 분사를 발표하면서 주주들의 반발이 거세다. / 사진=뉴시스
LG화학이 배터리사업을 분사하기로 결정하면서 주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어 어떤 해법을 제시할 지 주목된다.

LG화학은 지난 17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사업 분사를 의결했다. 분사 방식은 물적분할이며 배터리사업 신설법인 지분을 LG화학이 100% 보유하게 된다. 신설법인은 명칭은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며 12월 1일 출범한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배터리 소재, 셀, 팩 제조 및 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E-플랫폼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신설법인을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 수준이다.

문제는 주주들의 반발이 거세다는 점이다. LG화학이 배터리사업 분사 방식으로 인적분할이 아닌 물적분할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인적분할은 신설회사 주식을 기존 주주에게 일부 배당하지만 물적분할은 분할 전 회사가 신설법인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기존 주주들은 주식을 받지 못한다.

이런 상황에서 신설법인의 기업공개(IPO)가 진행돼 신주가 발행되면 기존 주주들의 주식가치가 크게 하락할 우려도 있다.

이 때문에 LG화학 종목토론방 등에는 ‘배터리를 보고 투자했는데 배터리를 빼가면 사기 아니냐’, ‘배터리사업을 빼면 사실상 빈껍데기가 아니냐’는 등의 불만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LG화학 측은 아직 IPO 계획은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신설법인의 IPO에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다”며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