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10월 3인 체제 첫 공식 컴백…3년만에 새 앨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1A4©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보이 그룹 B1A4(신우, 산들, 공찬)가 3년 1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7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B1A4가 최근 뮤직비디오 촬영을 완료했으며, 10월 말 완전체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B1A4의 이번 컴백은 3인 체제로 개편된 후 처음이라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더불어 제대 후 활동을 재개하는 신우의 모습에도 눈길이 쏠릴 것으로 기대된다.

B1A4의 새 앨범은 지난 2017년 9월 발매했던 '롤린' 이후 약 3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B1A4는 지난 8월 말 개최된 WM엔터테인먼트 첫 합동 콘서트 '헬로! WM 온택트 라이브 2020' 무대에 오르며 완전체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올린 바 있어 이번 컴백이 더욱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B1A4는 독보적인 콘셉트와 '자체제작 아이돌'로 가요계에서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탄탄한 입지를 굳혔다. 또한 멤버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스펙트럼을 넓히며 B1A4의 음악 색채를 만들어온 만큼 약 3년 1개월 만에 선보일 이번 새 앨범에 대한 대중들의 기대가 크다.

신우는 '서울', '반하는 날', '사선' 등 꾸준히 자작곡을 발표하며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확인시킨 바 있다. 산들은 최근 자작곡으로만 구성된 '생각집 EP.1' 시리즈를 발매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팀내 막내 공찬은 그동안 MC와 배우로 활약해왔으며 최근 MBC 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를 통해 ‘훈남 보디가도’로 변신해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B1A4는 오는 10월 말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매진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0.58하락 48.8113:57 09/22
  • 코스닥 : 848.02하락 18.9713:57 09/22
  • 원달러 : 1163.70상승 5.713:57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3:57 09/22
  • 금 : 41.63하락 1.3913:57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