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단독범' 발등 찍은 與 '빅마우스들'…"기풍 쇄신" 목소리

오영훈 비서실장 "국민 기대 미치지 못한 일부 발언" 추 장관 의혹 '정치공세'로 보는 與…"가만히 있을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과 관련된 의혹을 비호하는 과정에서 내놓는 일부 발언들이 연일 논란을 빚고 있다.

여권 인사들의 과잉 옹호가 국민 정서를 자극하고 야당의 공격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여당 지도부 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17일 당대표 비서실장을 맡은 오영훈 의원은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당 소속 의원들의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일부 발언이 있었다"며 "당 대표께서는 대표 취임 수락 연설을 통해서 민주당의 기풍을 쇄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하나씩 실천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발언들은 제기된 의혹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과도한 비유가 대부분이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16일 현안 브리핑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논란이 되자 해당 문구를 삭제한 논평을 취재진에게 재발송한 뒤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원내대표를 지낸 홍영표 의원은 16일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했던 세력들이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작을 하고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국회에 와서 공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은 100분 토론에 출연해 "가족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 모두가 청탁이 된다"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주세요, 그럼 이게 청탁인가, 민원인가"라고 하기도 했다.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당직 사병과 부대 배치 청탁이 있었다고 언급한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A대령)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다.

국회 국방위 간사인 황희 의원은 당직 사병을 '단독범'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되자 문구를 삭제하고 하루 만에 사과했다.

'청년 정치인' 장경태 의원은 페이스북에 도대체 "누가 3일 병가를 연장하려고 멀쩡한 무릎을 수술하겠는가"라며 "마치 엄청난 내부고발을 한 것처럼 이야기한 A대령은 정직하지 못한 주장으로 의혹을 만들고 부풀렸다"고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2020.9.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군 규정에 대한 무리한 해석이나 군에 대한 비하 발언도 잇따랐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군 휴가 절차에 대해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고 한다"고 해 야당의 빈축을 샀다.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 자체가 편한 군대라 논란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이야기했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여권 인사들이 연일 민심의 역풍을 불러오는 발언을 하는 배경에는 '법적 문제는 없다'는 민주당의 판단이 있다는 지적이다.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의혹 제기를 야당의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방어를 하다 보니 정제되지 못한 발언들이 나오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번 논란이 법적 문제를 넘어서 '공정성' 문제와 연결돼 있다는 점을 민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 나왔다.

박용진 의원은 1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교육과 병역은 국민의 역린이어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처리해야 한다"며 "이것을 불법이다, 아니다로만 바라보고 있는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정서상 불편한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개별 의원들의 '돌출 발언'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 지도부 소속 의원은 "야당이 공격한다고 가만히 있을 수 없지 않냐"고 반문했고, 다른 최고위원도 "아직 크게 실수한 것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91하락 56.4814:34 09/22
  • 코스닥 : 844.66하락 22.3314:34 09/22
  • 원달러 : 1163.90상승 5.914:34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4:34 09/22
  • 금 : 41.63하락 1.3914:34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