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한테 250만원 몰아줬다?… 추미애 "아픈 기억 소환, 감사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야권의 공세가 거세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야권의 공세가 거세다. 이번엔 추 장관이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당시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후원금을 썼다며 정치자금법 위반을 주장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총 21차례에 걸쳐 장녀가 운영하는 서울 이태원 식당에서 25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요일에도 해당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가족들 매출 올려주기인 일감 몰아주기로서 정의와 공정에 반하는 일"이라고 강조햇다. 

추 장관은 이같은 최 의원의 질의에 "공정을 훼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저도 언론보도를 봤는데 21차례에 걸쳐 적게는 3만원, 많게는 20만원을 지출했다고 한다"며 "(딸이)그 때 다니던 직장을 관두고 청년창업하고 싶다고 해서 모은 돈으로 창업했으나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 못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치자금법 위반소지가 있는 것 아느냐"는 최 의원의 질의에는 "위반한 소지가 없다"고 답했다. 또 "기자간담회를 일요일에 이태원에서 하냐"고 묻자 "일요일에 만날 수 있다"며 "기자랑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한다"고 반박했다.

추 장관의 계속된 반박에 두사람간 공방은 극에 치달았다. 특히 최 의원이 "정치자금으로 썼다. 딸 가게를 지원하라고 (정치자금을)준 것이 아니다"고 말하자 추 장관은 "그걸 딸 가게라고 공짜로 먹을 순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최 의원은 "앞으로 갈 때는 개인 돈을 쓰라"며 "정치자금은 거기에 쓰라고 있는 게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계속된 지적에 "정의나 내부자거래 등 공정을 훼손하거나 정차자금법을 위반하거나 한 일이 없다"며 "이 때 아이가 느꼈을 좌절을 정치하는 엄마로선 지대개혁을 반드시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상가임대차권리보호, 주택임대차보호법에 심혐을 기울이게 됐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아픈 기억을 소환해주신 의원님 질의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도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73하락 43.6613:50 09/22
  • 코스닥 : 848.65하락 18.3413:50 09/22
  • 원달러 : 1163.20상승 5.213:50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3:50 09/22
  • 금 : 41.63하락 1.3913:50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