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사 만난 이재용 “기업인 출입국 완화하자”… ‘민간외교관’ 자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주한일본 대사를 만나 기업인 출입국 완화를 논의했다. /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만나 기업인 입국제한 문제 등을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한일 관계 경색으로 굳게 닫힌 양국간 하늘길을 열기 위해 ‘민간 외교관’을 자처한 것이다.

17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0일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서울 모처에서 만나 한일 기업인 출입국 제한 완화를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일본 게이오기주쿠대학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아 일본어에 능통하며 현지 정재계 관계자들과의 인맥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가 발효됐을 당시에도 급히 일본을 찾아 현지 산업계 관계자들을 만나며 해결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이번 일본 대사와의 만남 역시 한일 교류가 사실상 중단된 상황에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일환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은 지난 4월부터 한국 등 입국금지 지역에서 출발한 외국인의 자국 내 체류를 금지했다.

이달들어 일본 영주권자 등 일부 외국인의 입국은 허용했지만 한국 국적 기업인에 대한 입국은 여전히 금지된 상태다.

이와 관련 한일 정부는 7월말부터 기업인 입국 제한 완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