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갭투자 광풍’에 서울 전세거래 ‘4만4000건’ 폭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3년 동안 서울 아파트 ‘갭투자 광풍’에 전세거래가 4만4000여건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최근 3년 동안 서울 전세거래가 4만건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보증금과 낮은 차액을 이용한 갭투자자와 투기성 다주택자의 전세매물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서울시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전세거래건수는 해마다 평균 1만5000여건씩 증가했다.

전세거래량은 ▲2017년 21만5016건 ▲2018년 24만650건 ▲2019년 25만9798건에 달한다. 3년 동안 전세물량이 약 4만4783건(17%)이나 늘어난 것.

통상 전세계약을 맺은 집주인은 전세보증금을 금융기관에 예치해 이사소득을 얻지만 2017년 1.5%였던 기준금리가 2019년 1.25%까지 떨어졌다. 1% 초반의 예금이자로는 월세보다 만족스러운 임대수익을 얻기 어려운 구조.

이 기간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등 집값이 급등했던 지역에서 전체 가구 중 전월세와 반전세 등 임대 비중이 높은 것도 현지에 살지 않는 ‘갭투자’ 집주인이 많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같은 기간 서울 강남구의 전월세와 준전세의 주거비중은 지난해까지 15%대를 유지했다. 서초구는 13~16%, 송파구는 14~15%, 성동구는 11%대를 나타냈다.

반면 은평구의 전월세와 반전세 주거 비중은 6%, 중랑구는 6~7%대다.

박 의원은 “임대소득 감소에도 3년 동안 전세거래가 17%나 늘고 강남4구의 임대 비중이 강북권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것은 갭투자자 유입을 방증한다”고 짚었다. 이어 “주거를 위한 목적 외에 전세대출자금 등을 활용한 갭투자자 등에 대해선 과세를 통한 철저한 투기수익 회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