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검사 8544명 중 1명 '확진'…효율성 두고 '갑론을박'

6~9월 8544명 검사, 첫 양성 판정 나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이 이뤄지고 있다. 2020.7.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에서 첫 감염자가 나온 가운데 선제검사의 효율성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6월 15일부터 9월 14일까지 시민 8544명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았다. 이중 14일 검사자 1명이 1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이 확진자는 무증상으로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주 무증상자 비율은 31%,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 비율은 26%에 달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사례로 선제검사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한다"며 "지속적으로 시민 대상 선제검사와 고위험시설 선제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선제검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반면, 그 효과가 미미하다는 의견도 잇따랐다.

한 네티즌(이하 네이버 아이디 omul****)은 "병원, 회사 등 밀집 지역 위주로 무작위 선제검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gh80****)은 "학교에 가는 학생들, 100명 이상 직원이 있는 사업체부터 검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전국민을 선제검사 해야 한다는 주장도 많았다.

반면 한 네티즌(qwer****)은 "8400명 중 1명은 진단키트 오차율 정도"라며 선제검사 효과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1000만 서울 시민 비율로는 0.01%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다른 네티즌(sepu****)도 "생각보다 지뢰밭 수준은 아니"라고 말했다.

아울러 "고위험시설로 분류해 제재만 가하지 말고 선제검사부터 시행해 줘야 한다(bjka****)"는 의견도 제기됐다.

정부의 통신비 지원을 언급하며 통신비 대신 선제검사나 백신 비용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다수였다.

서울시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하자 무증상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해왔다.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무료 검사 신청을 받아 매주 1000명씩 실시했다.

또 서울시는 최근 의료기관 감염 사례가 다수 발생하면서 22~28일 8개 자치구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의료진, 기타 종사자 등 총 2만5246명에 대한 선제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