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시장' 윤제균 감독 "'담보', 진심으로 내 마음을 흔든 시나리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감독 겸 제작자 윤제균 감독이 '담보'의 제작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윤제균 감독은 18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자신이 제작한 영화 '담보'에 대해 "감동을 주는 시나리오는 많았지만 '담보'처럼 진심으로 내 마음을 흔들었던 시나리오는 흔치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감독은 "강대규 감독의 재치와 배우들의 연기력 등이 시너지를 발휘해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면서 큰 재미와 감동을 느낄 것이다"라고 덧붙이며 강대규 감독의 섬세한 연출을 칭찬했다.

그뿐 아니라 "각박하고 팍팍한 현실에서 '담보'라는 영화가 관객 분들에게 선물이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영화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윤제균 감독은 2001년 유쾌한 코미디 영화 '두사부일체'를 시작으로 '색즉시공' '해운대' '국제시장' 등 다양한 흥행작의 연출을 맡았다. 특히 1100만 관객을 동원한 최초의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 '해운대'와 뜨거운 부성애로 1400만 명의 눈시울을 자극한 영화 '국제시장'을 통해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쌍천만' 감독 타이틀을 거머쥐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흥행 메이커로 자리잡았다.

윤 감독은 유쾌한 웃음과 가슴 찡한 감동으로 국민의 보편적인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데 탁월한 재능을 보여왔다. 그는 기구한 사연을 가진 수감자들이 음악을 통해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따스하게 그려낸 영화 '하모니', 휴먼 원정대의 위대한 도전을 그린 감동 실화 '히말라야', 남북 형사의 예측불가 공조 수사를 유쾌하게 담아낸 '공조', 전직 복서 형과 서번트 증후군 동생의 남다른 동거를 그린 '그것만이 내 세상' 등의 제작에 참여, 제작자로서도 성공가도를 달려왔다.

이러한 가운데 윤제균 감독이 다시 한번 제작에 참여해 신뢰감을 높인 영화 '담보'가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윤제균 감독이 이끄는 휴먼 드라마 명가 JK필름이 2020년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