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파구 찾는 틱톡, 매각 승인 시 미국 증시 상장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트댄스가 틱톡 매각이 성사될 경우 미국 증시에 상장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 사진=로이터
중국 바이트댄스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미국 매각 성사를 위해 현지 증시에 상장하겠다는 방안을 내놨다.

1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CNBC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국 오라클과 틱톡 기술제휴 및 지분인수를 추진 중인 바이트댄스는 미국 증시에 틱톡을 상장하겠다는 내용을 제휴안에 포함해 미국 재무부에 제출했다.

오라클 측이 틱톡 지분 20%를 갖게 되고 바이트댄스가 나머지 다수 지분을 보유하게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관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승인하느냐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했던 매각과는 거리가 먼 방식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승인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틱톡 중 일부가 소프트웨어업체 오라클에 팔리지 않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틱톡 딜에 대한 미국 정부의 결정은 조만간 나올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미국 매각과 관련한 절차를 20일까지 끝내라고 기한을 정한 바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