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슈 "관절염 약 악템라, 코로나 중증환자 사망 위험 44% 낮췄다"

임상시험서 중증 치료에 큰 효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대형 제약사 로슈.© 뉴스1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글로벌 대형 제약사 로슈(Roche)사의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인 악템라와 로악템라가 중증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를 보였다고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슈 측은 미국 등에서 실시된 임상시험 연구 결과를 언급하며 "자사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를 복용한 중증 환자들이 인공호흡기를 착용하거나 사망할 가능성이 44% 낮아졌다"고 밝혔다.

로슈는 해당 임상시험 결과를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보건당국과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코로나19 치료제 3상 임상시험에서 실패했던 로슈의 '악템라'는 이후에도 렘데시비르 등과 병용 임상을 계속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8.28하락 2.5612:04 10/28
  • 코스닥 : 794.11상승 10.3812:04 10/28
  • 원달러 : 1128.20상승 2.712:04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04 10/28
  • 금 : 39.90상승 0.0612:04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