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소속 위원회, 자문료 지급 세부개선책 마련…몇몇은 이미 시정"

靑 핵심관계자 "단지 대통령 측근이라 이유없는 자문료 지급? 사실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 청와대 전경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18일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 소속 자문위원회에 대한 감사원의 정기감사에서 비상임 위원장에 대해 보수 성격의 '전문가 자문료'가 월급처럼 고정적으로 지급돼 지적을 받은 것과 관련, "해당 위원회에서 감사원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세부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했고, 몇몇 위원회는 이미 시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개된 감사보고서에 있듯이 법령상 비상임이지만 사실상 상근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것을 고려하는 과정에서 개별 업무별 자문료를 별도 선정하는데 애로점이 있어서 부득이 월정의 자문료를 지급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일각에서 '당 위원장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어서 거액의 자문료가 지급됐다'는 취지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단지 대통령 측근이라서 이유없는 거액의 자문료를 지급한 것이라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일부 위원회에서 문 대통령과 가까운 전임 위원장에 대해선 자문료를 지급했지만 현 위원장에겐 지급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선 "업무개선을 하겠다는 의견을 개진했다는 말씀을 드렸고 몇몇 위원회는 이미 시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드렸다"고만 언급했다.

그는 이어 "사실 (이 문제가) 청와대 (사안이) 아니라 대통령 직속 위원회 (사안)"이라며 "언론보도가 나왔기 때문에 우리가 확인한 것을 그냥 알려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