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교회, 20일부터 실내예배 '20명→50명' 완화(종합)

300석 이상 예배실 영상제작 최소 인력 감안 집합제한 유지…한교총 "현장예배 확대 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도권 한 교회에서 온라인 예배가 열리고 있다.(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뉴스1 DB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이기림 기자 = 수도권 교회가 일요일인 오는 20일부터 비대면예배 방침을 유지하되 입장 인원을 기존 20명 미만보다 예배당의 규모에 따라 늘릴 수 있게 됐다.

한국교회총연합 등 개신교계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 기준안'을 18일 발표했다. 이 문건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작성해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개신교계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 기준안'에는 "비대면 예배는 영상제작과 송출을 원칙으로 하며, 비대면 예배시 ‘예배실당 좌석 수 기준’에 따라 인력을 최소화하여 운영한다"며 "예배실 300석은 이상 50명 미만, 300석 미만은 20명 이내로 실시하고 동일 교회 내 예배실이 여러개인 경우 상기 기준에 따른다"고 밝혔다.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 기준안© 뉴스1

새로운 기준안은 참여 인력을 20명 미만으로 한정한 것을 예배당 규모를 고려해 완화한 것이다.

개신교계는 이번 조치가 현장에서 예배하는 인원을 늘리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해석했다. 한교총은 "영상송출을 위한 인원 제한 20명을 50명 미만으로 완화해주는 조치를 통해 부분적으로 예배 인원을 확대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예배실이 3개인 교회는 새로운 기준안에 따라 비대면 예배의 필수인력을 최대 89명까지 인정을 받는다. 1000석의 예배실에 50명 미만, 200석과 150석 예배실에 각각 20명 이내의 인력을 참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교총은 회원 교단에게 완화된 기준을 따르되 방역수칙을 엄수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교총은 "교회의 모든 집회가 침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는 모든 교회에서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해야 한다"며 "여전히 어려운 시기이므로 모든 교회가 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비대면 조정 기준(예시) : 한 교회에 예배실이 3개인 경우 © 뉴스1

특히 한교총은 방대본의 별도 의견에 따라 예배 전후 현관 등에서 갑자기 인원이 몰리므로 올 수 있는 거리두기 불가능한 상황과 예배 전후 예배당 소독과 환기에 대해서도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공문에 적었다.

또한 방역지침으로 마스크 상시 착용, 음식 섭취 금지, 머무르는 시간 최소화, 사람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 예배시마다 환기 및 소독 실시 철저, 손소독 등 손위생 철저, 성가대 운영 중지, 특송할 경우 마스크 착용 후 독창 등을 제시했다.

한교총 측은 "이번 완화 조치가 20일 주일에 맞춰 협의한 내용"이라며 "확진자 발생 수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방역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모든 교회 집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9월 총회를 앞둔 주요 개신교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정상적인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하고, 기간을 하루 이내로 단축하면서 지방 여러 곳에 분산해 온라인 화상총회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9.44하락 21.4212:40 10/22
  • 코스닥 : 817.65하락 13.0212:40 10/22
  • 원달러 : 1134.90상승 312:40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2:40 10/22
  • 금 : 41.71상승 0.1312:40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