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형제' 비극, 동생 의식회복도 잠시… 다시 중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계속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인천소방본부 제공)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계속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형제 중 동생(8)은 전날(17일) 저녁 의식을 회복해 건강이 호전되는 듯 했으나 이날 오후 다시 의식불명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가호흡이 어려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형제의 형(10)도 이날 오후 의식을 찾았다고 보고 받은 인천시는 뒤늦게 착오였다고 해명에 나섰다.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쯤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 형제의 거주지에서 발생했다.

불은 당시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들 형제는 신고 당시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형제가 살고 있는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제는 중상을 입은 뒤에 발견됐다. 형은 전신에 3도 화상을, 동생은 1도 화상에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수차례 경찰 등에 신고가 접수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였다.
 

  • 0%
  • 0%
  • 코스피 : 2363.55상승 8.511:54 10/23
  • 코스닥 : 813.45상승 0.7511:54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1:54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54 10/23
  • 금 : 41.36하락 0.3511:54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