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투기 의혹' 김홍걸 제명… 민주당 "당 품위 훼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10차 최고위원회의 결과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고위원회는 비상징계 및 제명 필요성에 이의없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최기상 윤리감찰단장이 김홍걸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제명을 이낙연 대표에게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는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허위신고 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는 바 김 의원은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며 "민주당 부동산 정책 지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과다 보유 등으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고 징계 사유를 설명했다.

민주당 당규 제7조 5항에 따르면 당대표는 중대하고 현저한 징계 사유가 있거나, 그 처리를 긴급히 하지 않으면 당의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인정할 경우 징계 결정 및 징계 절차, 소명에도 불구하고 최고위 의결로 징계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이어 "부동산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며 "이에 당대표는 제10차 최고위를 긴급 소집, 의견을 거쳐 김홍걸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최고위는 비상징계 및 제명에 필요성에 이의없이 동의했다"고 했다.

김홍걸 의원은 4·15 총선 당시 10억원이 넘는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해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신고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처분하겠다던 강남 아파트를 자녀에게 증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 등을 대상으로 부정부패 문제를 감찰하는 윤리감찰단을 신설해 김홍걸 의원과 자녀 편법증여 의혹을 받은 이상직 의원을 1호 조사대상으로 회부했다.

당초 김홍걸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상징성으로 당에서도 처분을 고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홍걸 의원을 향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당내에서 김홍걸 의원을 제명해야 된다는 기류가 거세졌다.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를 지낸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당 안에서는 처음으로 김홍걸 의원을 향해 "결단을 내리라"며 자진 탈당을 촉구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362.34상승 7.2911:46 10/23
  • 코스닥 : 813.02상승 0.3211:46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1:46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46 10/23
  • 금 : 41.36하락 0.3511:46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