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기국회 끝나면 출마 여부 본격 고민할 것"

"당장은 고민 안해, 12월쯤에는 세상이 많이 바뀌어있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4차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국회에 있는 중요한 일을 마치고 나야 다음 선거에 대해 본격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유튜브에 공개된 미래세대 당원과의 화상회의 '청년온택트'에서 한 당원의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솔직히 지금은 고민을 안 하고 있지만 11월이나 12월이 되면 세상이 많이 바뀌어있을 거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기국회가 12월 9일쯤 종료되는 점을 고려하면 이후에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여부에 대한 가닥이 잡히지 않겠냐는 뜻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정말 경험해보지 못했던 그런 일들이 많이 생기는데 그런 민심이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며 "우리를 지지할 수 있는 분들의 저변을 넓히는 일을 하는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보수당이)중도로 가까이 오면서 겹치는 것 아닌가, 피해 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질문인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제대로 경쟁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역 의원 숫자로는 우리가 작지만 저는 우리가 내세우는 담론의 크기는 작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에 대한 비판과 대안 제시, 새 어젠다를 던지는 것 모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의 논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문제 등에 대해서는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남한테만 여러 일을 강요하고 나는 자유롭다, 이렇게 되면 누가 그 말을 믿냐"며 "특히 정치지도자들이 절대 해선 안 될 일들인데 이번 정권에 와서 대놓고 부끄러워하지 않고 뭐가 문제냐는 식으로 상황이 전개되는 게 안타깝다. 국민들께서 심판해줘야 하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