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홍걸 제명 민주당, 의원직 박탈 논의에 나서라"(종합)

"윤미향·이상직도 혐의 가볍지 않아…제명해야" "국회 윤리위에 회부해 의원직 박탈해야 진정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 결정된 김홍걸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양쪽 귀에 이어폰을 착용한 채 핸드폰을 보고 있다. 2019.9.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의 김홍걸 의원 제명 결정에 대해 민주당 소속 윤미향 의원과 이상직 의원 등에 대해서도 추가 조치를 취하라고 밝혔다.

윤희석 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역사의 아픔을 이용한 윤 의원, 횡령·배임 의혹의 이 의원은 여전히 건재한데 이들이 김홍걸 의원의 '품위 훼손'보다 혐의가 덜하다는 것이냐"며 이렇게 말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을 기만한 김 의원의 행태가 단순히 '제명' 조치만으로 면죄부를 받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적만 없어질뿐 의원직은 유지돼 꼬리 자리기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공천에 대한 (당 차원의) 진심어린 사과에 나서라"며 "이와 함께 국민 눈높이에 맞는 추가 조치를 민주당에 요구한다"고 압박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박탈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당 제명은 의원직과 무관해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이게 되는데 이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조치하라"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비례대표인 윤 의원도 국회 윤리위에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하라"며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민 눈 속이고 꼬리 자르는 서툰 야바위꾼 흉내에 그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김 의원이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품위를 훼손했기에 당 대표는 10차 최고위를 긴급 소집, 제명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최승재 국민의힘 원내부대표와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17일 국회 의안과에 황희-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5:30 10/23
  • 코스닥 : 807.99하락 4.7115:30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5:30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30 10/23
  • 금 : 41.36하락 0.3515:3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