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홍준표 "청문회는 발가벗는 과정"…설훈 "어떻게 그런 표현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송영성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인사청문회에서 갑론을박을 벌였다.

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후보자의 개인신상 및 윤리 문제 검증 비공개 여부를 두고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갔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책과 비전을 공개로 하고, 비밀에 관계된 질문에 더해 도덕성에 관한 질문을 비공개로 하는 게 좋겠다"며 "비공개로 한다고 해서 검증이 소홀하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은 "어떤 부분을 공개해야 하고 이것을 정리하기가 쉽지 않다"며 "그렇게 했을 때 국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청문회 과정이라는 것은 국민 앞에 발가벗는 과정"이라며 "그 발가벗는 과정을 비공개로 하자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대통령도 대선 과정에서 온갖 공격을 다 받고 발가벗는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개인적 비위에 대해 비공개하자는 것은 그럼 청문회 하지 말자고 해야 한다"며 "민주화되고 난 뒤에 최고의 걸작품이 국회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는 전 국민이 보고 있고 생중계되고 있다"며 "발가벗는다는 표현을 쓰면 어떻게 하냐,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그는 "청문회는 발가벗기는 데가 아니다"라며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것을 알게 하는 곳이다. 그 말을 취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공개할 것이냐, 비공개할 것이냐의 문제는 기본적으로 여야 간사 간에 정리하는 게 맞다"고 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 © 뉴스1 송영성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72상승 5.6714:41 10/23
  • 코스닥 : 809.21하락 3.4914:41 10/23
  • 원달러 : 1133.70상승 0.814:4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4:41 10/23
  • 금 : 41.36하락 0.3514:4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