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K-물류시설 만드나…택배기사 '사회안전망'도 논의

24일 생활물류 선진화 방안 논의…물류시설용 그린모빌리티 구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인력충원을 요구하며 택배 분류작업에 대해 '전면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노동자 과로사대책위원회가 택배 분류작업에 1만 명의 인력을 충원한다는 정부의 대책을 수용하면서 추석 택배 대란 위기가 비껴갈 수 있게 됐다. 택배 노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추석 연휴로 물류량이 폭증해 인력충원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기로 한 바 있다. 2020.9.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3기 신도시 포함 7개 도시를 'K-스마트 물류시범도시'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택배업계의 효율성과 종사자의 업무개선을 위한 사회안전망도 강화한다.

18일 정부와 국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선 이런 내용의 '생활물류 선진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안의 핵심은 '스마트·그린·사람중심 물류기반 조성'이다. 주요 검토 사안은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를 'K-스마트 물류 시범도시' 로 조성하는 것이다.

3기 신도시 도시계획상에 생활물류 인프라를 선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하남 교산은 지하 복층도로를 통해 물류전용 시설의 신설이 거론된 바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 하반기부터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2022년쯤 구체적인 계획이 수립될 전망이다. 예산안도 약 15억원이 확보됐다.

정부는 또 내년부터 2027년까지 또 첨단물류기술 개발 R&D 사업에 1461억원을 투입한다.

도시철도 차량기지(10개소)와 고속도로 IC 등 유휴부지 내에 스마트 물류센터를 공급한다. 수소화물차와 전기이륜차, 전기화물차 등 물류수송을 위한 그린모빌리티도 검토된다.

과로로 시달리는 택배기사와 업계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한다.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고용보험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종사자 보호를 위한 표준계약서도 마련한다.

생활물류 선진화방안 구축을 위해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연내에 제정한다는 구상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3기 신도시 등은 아직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며 "구체적인 방안은 내주 중에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