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틱톡·위챗 20일부터 다운로드 금지…매각 압박

틱톡-오라클 인수 협상 난항에 시한 연장 없이 '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주 프리랜드로 떠나기 앞서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취재진을 만나 중국의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에 "시한 연장은 없다"고 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는 20일부터 중국 동영상 공유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앱) 틱톡과 중국 메신저 위챗의 미국 내 다운로드를 금지할 예정라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익명의 한 상무부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번 조치로 애플의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등 어떠한 미국 플랫폼에서도 틱톡과 위챗을 설치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금지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월6일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른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이유로 모기업 중국 바이트댄스 측에 오는 20일까지 미국 사업 부문을 미국 기업에 완전히 매각랑 것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따라 바이트댄스와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의 합병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트댄스 측은 틱톡의 지분 50%를 유지하는 선에서 미국에 틱톡 본사를 세우면 오라클이 기술 파트너로서 일부 지분을 인수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부분 매각안에 불만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틱톡 중 일부가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에 팔리지 않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틱톡 지분을 더욱 많이 차지하려는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신경전이 지속되며 협상이 마감 시한인 20일 코 앞까지 다가온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마감 시한을 연장하지 않고 20일부터 미국 내 틱톡·위챗 다운로드 금지를 결정한 것이다.

이에 이번 조치는 미국이 바이트댄스와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고성 메시지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상무부 관계자들은 바이트댄스가 미국 내 사업에 대해 미국 기업들과 합의를 도출한다면 금지 조치가 20일 저녁 발효되기 전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철회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인들에게 틱톡과 위챗을 삭제하거나 사용 중단을 강요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앱 업데이트나 신규 설치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95하락 24.9113:09 10/22
  • 코스닥 : 815.75하락 14.9213:09 10/22
  • 원달러 : 1135.00상승 3.113:09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3:09 10/22
  • 금 : 41.71상승 0.1313:0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