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랜드' 방탄소년단 진 "멤버들과 오래도록 함께할 수 있어 다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net '아이랜드'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이랜드' 방탄소년단의 진이 데뷔 멤버가 됐던 순간을 떠올렸다.

18일 오후 방송된 Mnet '아이랜드'에서 진은 MC 남궁민으로부터 "데뷔 멤버가 됐던 순간에 어땠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진은 "처음 데뷔하게 됐을 때 이 친구(멤버)들을 보면서 오래오래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렇게 오래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진은 최종 발표를 앞둔 아이랜더들을 향해 "새로 데뷔하는 분들도 그렇다. 친구들끼리 길게 갈 거니까 사이좋게 지냈으면 좋겠다. 멋지다"고 격려했다.

또 다른 멤버 슈가는 "저희도 이 무대에서 처음 데뷔를 했었다. '엠카운트다운'으로 데뷔했는데 옛 생각이 많이 난다. 잘하셔서 꼭 자주 만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