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홍경민 "차태현, 결승 무대 욕심"…김종국·김구라·김종서 응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N '보이스트롯'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보이스트롯' 홍경민이 결승 무대 욕심을 드러낸 차태현을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1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는 대망의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준결승 2차전 '개인미션' 무대가 펼쳐졌다.

준결승 1차전 '듀엣미션'에서 1위를 차지한 홍경민은 "이런 계기가 아니면 무대에서 트로트를 부르는 것을 엄두를 못 냈을 수도 있다. 한 단계씩 인정받고, 발전했다는 일종의 증명이 되는 것 같아 그런 자체로도 의미가 있는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많은 스타가 홍경민을 위해 응원 영상을 보냈다. 먼저 가수 김종국이 "록을 바탕으로 한 파워풀하고 안정된 목소리로 트로트까지 섭렵할 거라 믿습니다"라며 절친 홍경민을 향한 응원을 보냈다. 이어 방송인 김구라가 등장해 "홍경민은 음악 경연 프로그램의 강자다. 홍경민이 부르는 트로트 기대가 된다"라고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가수 김종서가 "가요계의 노포! 경연계의 고인물!"이라고 홍경민을 표현하며 응원을 보냈다.

홍경민은 신세영의 '전선야곡'을 선곡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한 무대를 선보였다. 연예계 마당발로 소문난 홍경민은 자신의 트로트 도전에 대해 "'네가 아무리 해왔어도 트로트만큼은 내가 훨씬 선배다'라고 말한 사람이 있다"라며 영화 '복면 달호'에서 복면 트로트 가수 '봉필'로 활약했던 배우 차태현을 언급했다. 더불어 홍경민은 "(차태현이) 결승 올라가면 '자기가 이걸 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하더라"며 웃음을 안겼다.

홍경민은 차태현과의 결승 무대를 제안하는 MC 김용만에게 "시청자분들께 (차태현이)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끝까지 복면을 안 벗겠다고 주장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재미를 더했다. 이어 홍경민은 1000점 만점인 심사위원 점수에서 976점의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MBN '보이스트롯'은 스타들을 대상으로 한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