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성훈, '혹성탈출' 시저로 변신…헨리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성훈과 헨리가 파격적인 분장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 물놀이 대결 벌칙으로 파격적인 분장을 선보인 성훈과 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헨리가 "헨리 방이라고 합니다"라며 수염을 기른 듯한 분장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성훈이 알 수 없는 소리를 내며 등장해 현장을 초토화했다. 영화 '혹성탈출' 속 시저로 분장했던 것. 충격적인 성훈의 분장에 모두가 놀랐고, 박나래는 "진짜 같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머쓱해진 성훈은 벌칙을 제안했던 헨리에게 뛰어가 분노를 표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이렇게까지 할 생각은 아니었다"며 민망해했고, 박세리가 성훈에게 "분장해도 잘생기긴 했다"고 위로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